fbpx
HOMENEWS & STORIES

한국전자담배사용자연맹 출범, 소비자 권익 보호 목표

[시사프라임 / 고문진 기자] 전국 200만 액상 및 궐련형 전자담배 소비자 권익 보호를 목표로 국내 첫 전자담배 소비자 단체인 한국전자담배사용자연맹이 30일 출범했다.

연맹은 합리적인 세금 구조와 시장 가격 형성, 불량제품 근절, 담배 유해성 저감 정책 도입 촉구 등 소비자들의 주머니 사정과 건강에 영향을 주는 모든 영역에서 적극적인 대변인 역할을 할 방침이다.

기혁 대표는 연맹 출범사에서 “국내외적으로 전자담배에 관한 잘못된 정보가 계속 퍼지고, 소비자 경험이나 합리적인 근거에 입각하지 않은 규제들이 논의되는 등 흡연자들을 혼돈속으로 밀어 넣고 있다. 시장 내 합리성과 형평성을 확보하여 흡연자들과 정책입안자들이 전자담배 등 저위험 제품군에 대한 바른 인식을 갖고 합리적인 규제 및 제품 안전관리 정책, 공정하고 상식적인 세금체계를 정착시키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자담배는 일반 담배 대비 낮은 유해성에도 동일한 규제를 적용 받고 있으며, 액상형 제품의 경우 심지어 일반 담배보다 훨씬 더 높은 전 세계 압도적 1위의 세금이 부과되고 있어 형평성에 대한 의문이 꾸준히 제기된다. 이렇듯 정부가 한편으로는 담배 제품들에 과도한 세금을 부과하는 이유가 유해성 때문이 라면서도, 다른 한편으로는 덜 해롭다고 알려진 대안인 전자담배의 선택을 방해하는 이율배반적 과세 정책을 펴고 있는 것에 대해 엄중한 소비자의 목소리를 전달할 계획이다.

Read the full article here

Share

Sign up to our Newsletter

Other Table

Social Media Feed Maybe?

Act now!

Vaping can save 200 million lives. 2022 is the year to make this opportunity a reality. Raise your voice. Join our campaign. 

Join Us

Vaping can save 200 million lives and flavours play a key role in helping smokers quit. However, policymakers want to limit or ban flavours, putting our effort to end smoking-related deaths in jeopard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en_USEN